물 쏟아내는 용담댐
물 쏟아내는 용담댐
  • 박종일 기자
  • 승인 2007.09.2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댐이 올해 처음 수문을 열었다. 사진은 주민들이 댐 방류 현장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 용담댐이 올해 처음 수문을 열었다. 사진은 주민들이 댐 방류 현장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용담댐이 올해 첫 댐 문을 열었다. 지난 17일(월) 10시부터 시작된 수문방류는 19일(수) 10시에 종료했다. 올해는 9월 중순에 제11호 태풍 ‘나리’로 인한 계속된 집중호우로 용담댐으로 367백만톤이 유입되면서 안전적인 홍수조절을 위해 5개문중 3개문을 개방해 총 1천 1백만톤(초당 최대 100톤)을 방류했다. 현재 용담댐 수위는 EL260.62m(저수율 80%)를 기록하고 있으며, 계획된 홍수위까지는 4.88m의 여유를 보이고 있으며 홍수조절 용량은 1억 7천만톤을 확보하고 있어 향우 태풍 등 집중호우에도 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