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은 정임 언니
보고 싶은 정임 언니
  • 진안신문
  • 승인 2021.09.0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4, 마령면 강정리)

보고싶은 정님 언니 어데에 계신지요.
언니에 빈자리 누가 채워 앉을까요.
배움에 갈망하면 그 누구보다도 한자만 알아도 신기해 좋아라하며 자랑하고, 언제나 모르는 게 있으면 고개 넘어로 묻고 하든 일들이 눈 앞이 선하다.
아무리 불러도 대답은 없고, 부르는 내 목소리만 허공에 맴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