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 진안신문
  • 승인 2020.11.0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정임(84, 마령면 강정리)

언니. 입병이 나서 아프다고 짜증을 내니, 나도 화가 나서 짜증을 내 미안해.
약 먹고 오늘 아침에 밥을 잘 먹어서 다행이야.
우리 함께 건강하자.
올케언니. 안부전화 한 번을 못해서 미안합니다. 마음은 전화를 꼭 하고 싶었는데.
오늘은 전화를 꼭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