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쓰는 것은 참 어렵다
글 쓰는 것은 참 어렵다
  • 진안신문
  • 승인 2020.12.2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도 참고 써야겠지?
길태수(진안제일고 2)

보듬청소년지원센터에서 곰돌이 국장님이랑 한궁게임을 했다.
내가졌는데, 글쓰기 수업을 열심히 하기로 했다. 나는 이기고 싶은데 져서 너무 속상했다.
다음에는 한궁 게임을 할 때 내가 꼭 이겨야겠다.
그런데 글 쓰는 것은 참 어렵다.
글을 쓰려고 하면 생각이 잘 안 나는 게 가장 어렵다.
그래도 글을 참고 써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