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윷놀이 한 날
집에서 윷놀이 한 날
  • 진안신문
  • 승인 2021.01.08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태수(진안제일고 2)

1월1일날에, 새해 첫날에 아빠랑 나랑 같이 윷놀이를 했다.
아빠가 이겼고, 내가 졌다.
아빠 한테 다시 윷놀이를 하자고 했는데, 아빠가 두판, 내가 한 판을 이겼다.
다시 윷놀이를 하자고 했는데, 또 아빠가 두 판, 내가 한판을 이겼다.
마지막으로 다시 윷놀이를 했는데 아빠가 세 판을 이기고, 내가 두 판을 이겼다.
계속 아빠한테 져서 서운했다. 다음에는 내가 아빠를 이겨야겠다. 윷놀이는 참 재미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