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는 참꽃, 개꽃이 피어날 텐데
산에는 참꽃, 개꽃이 피어날 텐데
  • 진안신문
  • 승인 2021.03.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꽃구경도 못 갑니다
정이월(84, 동향면 학선리)

오늘은 파랑하늘 놉고 말가. 봄날이 너무 너무 따뜻해서 잎 피고, 꽃 피면 아름답고 경치좋은 시절이 다가왓는데 코로나 때매 꽃구경도 못 갑니다.
여러 가지로 피해가 많아요. 언재나 코로나가 사라질까. 코로나가 나라가고 없어저야 사람들이 자유럽게 살 수 있쓸건데.
언재나 그 시절이 돌아올까. 요넘에 코로나가 왠수다 왠수요.
17일 수요일. 오늘도 따뜻한 봄날에 우리 마당에 멍석을 피고 들깨를 널었다.
"여름에 벌래가 안 생기게 바짝 말여서 두어야 된다"라고 해서 널었다.
좀 있으면 산에는 *참꽃과 *개꽃이 피고, 잎도 피고, 고사리가 낳면 나는 고사리 따로 산으로 올라가서 다리가 아파서 기여다니면서 고사리를 딸 건가?
어떻게 할까. 안타깝다.
 

*참꽃: 진달래.   *개꽃: 철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