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안신문
  • 승인 2021.04.0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은영(마령초 5)

요즘 춤이 너무 좋다. 춤이 너무 재미있다. 그래서 춤을 많이 춘다.
동아리에서, 방송댄스시간에 많이 춘다.
방송댄스시간에는 최근에 '롤린'을 춘다. 동아리에서는 '덤디덤디', '딩가딩가'를 춘다.
원래 내가 춤을 너무 못 춰서 실망하고, 춤을 포기할까 생각도 했지만 동아리를 하고 나서 자존감이 생겼다. 그래서 방송댄스도 조금 좋아졌다.
앞으로도 노력해서 춤을 더 잘 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