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한 뒤 먹은 저녁식사
일 한 뒤 먹은 저녁식사
  • 진안신문
  • 승인 2021.08.02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혁(진안제일고 1)

병준이네 아빠가 일 좀 도와달라고 해서 아빠와 함께 연장리 꽃잔디 마을에 갔다.
창고를 정리하고, 보리쌀 포대를 옮겼다. 또 상자 안에 있는 고구마도 정리했다.
나는 보리쌀 포대를 9번 정도 옮겼다. 보리쌀 포대가 몇 키로그램인지 모르지만, 좀 많이 무거웠고, 힘들었다. 팔도 아프고, 어깨도 힘이 들고, 온몸이 쑤셨다. 팔을 움직일 때마다 아프다.
보리쌀 옮기는 일을 끝내고 마이산에 있는 한국관에 갔다. 맛있게 저녁을 먹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