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하신동 마을회관 나무했어요
중하신동 마을회관 나무했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10.03.1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영경(71, 동향 학선리 새울)
3월7일 회관 나무 한 걸 써볼까?
중하신동 사람이 다 와서 회관에 나무를 한 차 사가지고, 나무 한 차 칠십만원 주고 사서 중하신동 사람이 다 나와서 기게톱으로 끈코, 독끼로 쪼개고, 일부는 갓다 쟁이고, 한쪽에서는 끈코, 한 쪽에서는 쪼개고, 일부는 아줌마들은 밥하고, 새참먹고 또 일하고 또 점심먹고 또 일하고 나무 한 차 쟁여 놓코 보니 참 재이있어요.
기름때면 기름만 퍽퍽 드러가지 방은 아 따신데 나무때면 방이 뜩끈뜩끈해요.
나무 때기만 하면 방이 따신게 아저씨들하고 아저마들하고 참 잘 놀아요.
이러게 살기가 좋은세상 아파서 죽겄어요. 날마다 병원가는게 이러니 엇찌 살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